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백종원콩비지찌개 급한 아침 육수 없어도 오케이

마시있는 곳간/요리1

by 리럭JANG 먹기행 2020. 3. 1. 21:48

본문

따로 육수를 끓이지 않아도

빠르고 맛있게 백종원콩비지찌개 만들어보도록 할게요!

 

 

[ 재료 ]

 

콩비지 1팩 / 돼지고기 찌개용 고기 / 김치 반포기 / 두부 반모 / 파 1/2개 / 청양고추 2개 

 

[ 양념 ]

 

설탕 1/2T / 마늘 1/2T / 국간장 1T / 다시다 1t / 새우젓 1t / 고춧가루 1T

 

요즘 가뜩이나 코로나 때문에 위험한데

일요일 저녁인 오늘

갑자기 감기몸살이 오는 거 같아서

혹시나 코로나는 아닐까 걱정이 됩니다.

몸 건강관리에 정말 신경을 많이 써야 하는 시기인 것 같네요

 

매일 아침이면

출근과의 전쟁을 벌이는 오빠때문에

아침 6시에는 일어나야지

밥을 해먹어야지만 일을 보낼 수가 있습니다.

 

예전에 제가 어렸을땐

아버지가 주로 밥을 해주시고

엄마는 잠을 오래잤던 기억이 있는데

저는 반대의 삶을 살아가는걸까요?ㅎㅎㅎ

 

일단 김치를 싹둑싹둑 가위로 대충 잘게 잘라줍니다.

원래는 찌개에 들어가는 돼지고기는

>>맛술, 간장, 후추로 재워주면 좋아요!

 

돼지고기를 그냥 넣어줍니다.

육수도 따로 내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기도 하고

아침에는 육수 내서 음식하기가... 참 어렵죠...

사실 김치가 들어가면 배추에서 특유의 시원함이 나오다 보니까

딱히 따로 육수를 내지 않아도 맛있죠

 

돼지고기가 익을 때까지 볶아주면서

설탕 1/2T와 다시다 1t를 넣고 볶으면 됩니다.

사실 다시다가 들어가면 육수를 따로 내지 않아도

약간의 감칠맛을 더해줘서

조금 더 깊은 맛을 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돼지고기가 익으면 물 1컵을 부어주세요

 

푹 끓여줍니다.

 

국간장으로 미리 간을 해줍니다.

국간장 숟가락으로 1T 정도가 적당한 것 같습니다.

여기서 오버되면 왠지 국간장 맛이 많이 나면서 

비지찌개의 구수한 맛이 죽어버리는 것 같아요

김치에서 시원한 맛이 나오도록

끓어주다가 물을 1컵 정도 더 붓고 센 불에서 끓여요

 

청양고추를 반으로 갈라서

가위로 숭숭 넣어주세요

 

그사이에 밥이 완성됐네요~

 

두부 반모를 갈라서 손으로 

으깨서 넣으세요

사실 어느 세월에 도마에다

눌러서 다지고 해요... 쉽고 빠르게

손맛이 들어가 줘야 맛이 두배

 

사실 두부는 안 들어가도 맛있어요

 

백종원 콩비지찌개 레시피는 

두부는 따로 안 들어가지만

저는 조금 더 걸쭉한 느낌이 좋아서 

두부를 넣어주는 편이에요

 

물은 농도로 맞춰서 

적당히 부어주세요

 

걸쭉하게 먹고 싶다면

조금만

조금 국처럼 먹고 싶다면

조금 많이

 

계란 프라이랑 같이 먹으려고

프라이팬도 준비!

 

 

두부전문식당에서 밥 먹고 나오면

콩비지를 공짜로 나눠주던데

 

그렇지 않은 이상

마트에서 구매해와야겠죠

요거 하나면 3~4인분은 되는 것 같아요

 

마늘 1/2T 정도 넣어줍니다.

 

파를 송송 가위를 잘라서 넣어줍니다.

 

고춧가루 1T로 색을 내는 게 중요해요

약간 얼큰함도 가미하는 거죠~

 

마지막으로 김치 때문에 크게 간을 맞출 필요는 없지만

물을 많이 넣거나 하면

 

새우젓으로 간을 해주면 조금 더 시원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뭐 소금으로 간을 맞춰도 상관없어요

고기가 안 들어가도 괜찮습니다.

 

막간을 이용한 두부 보관

소금을 용기에 넣고

물을 넣은 후 남은 두부를 넣고 냉장고에 넣으면 끝

이렇게 보관하면 상하지 않고 신선하게 보관 가능해요

 

비지찌개는 비지만 들어가도 맛있는 것 같아요

그래도 저는 개인적으로 돼지고기가 들어간

콩비지찌개가 맛이 좋지 않나 싶어요

 

콩비지찌개는 도전한지는 한 3년 정도밖에 안됐지만

요즘에는 자주 해 먹는 소울푸드가 되어버렸어요

 

단백질도 풍부하고

식이섬유도 풍부해서 너무 짜게 먹지만 않는다면

찌개요리로 좋은 것 같아요

 

가끔 오빠에게 혼자 밥 먹고 가라고 하면

오빠는 찬밥을 국에 말아먹고 가는 모습을 보면

왠지 안쓰러워서

웬만하면 밥을 차려서 해주는 편인데....

매일 새로운 음식 먹기는 솔직히 힘든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나름 저만의 빠르게

국 요리라던지, 찌개를 할 수 있는

노하우가 생긴 거 같아요

 

국 요리를 할 때는 사실 육수가 깊은 맛을 낼 수 있어서 

중요한데 어느 세월에 육수 내고하겠어요

 

요즘 티백으로 육수로 나와서 굉장히 간편하기는 하지만

티백은 또 비싼 편이더라고요...

 

그래서 따로따로 다시마랑 국물멸치 사놓는데

역시나 귀찮아서 잘 안 하게 되는...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뇌가 한 30분 정도 멈춰있는 거 같습니다

뇌가 자고 있으면 생각을 하기가 힘들어서

그러다 보면 무슨 음식을 해도 짜거나 싱겁고

간을 맞추는 게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촉박하게 음식을 하거나 하면

확실히 음식은 맛이 좀 없어지는 거 같아요

 

급하더라도 음식의 퀄리티는 중요하니까

아침에 맛있게 끓여서 먹고

하루도 즐겁게 일했으면 좋겠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